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

국립나주박물관 누리집

영산강유역   고대   고분문화의   중심
국립나주박물관

예정전시

전시중 특별전 2022 기획특별전 '두 전사의 만남'
  • 전시기간2022-05-03 ~ 2022-07-03
다운로드

전시내용

국립나주박물관(관장 은화수)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(소장 이은석)와 공동으로 기획특별전 <두 전사의 만남>202253일부터 73일까지 국립나주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. 이 전시는 양 기관이 각각 신안 배널리 고분과 고흥 야막 고분에서 출토된 갑옷과 투구를 복원하면서 밝히 조사연구성과 및 갑주 복원품을 공개하는 자리이다.


 


기획특별전 <두 전사의 만남>은 신안 배널리 고분과 고흥 야막 고분 출토 갑주(甲胄, 투구와 갑옷을 일컫는 말)와 조사연구성과, 복원과정 등을 주요 주제로 하고 있다. 이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으며, 1부 바닷가에서 만난 전사는 신안 배널리 고분과 고흥 야막 고분에서 출토된 갑주를 중심으로 함께 출토된 무기류, 거울, 옥 등을 전시한다. 단순히 출토 문화재를 전시하는데 그치지 않고 발굴조사의 성과를 세세하게 설명하여 관람객이 출토 문화재를 심도 있게 살펴보고 발굴조사 맥락까지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.


 


2부 학자와 장인의 만남은 국립나주박물관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가 각각 신안 배널리 고분과 고흥 야막 고분 출토 갑주를 원형복원 하면서 얻은 여러 조사연구성과와 복원과정을 소개하는 공간이다. 여기서는 두 갑주의 기존 고고학적 조사연구성과를 개괄하고 복원과정에서 진행된 보존과학적 조사 연구 성과를 여러 시각 자료와 함께 소개한다. 또한 조사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이루어진 복원과정을 단계별로 살펴볼 수 있게 하였다. 이외에도 실제 복원과정에서 사용된 도구 및 중간과정을 보여주는 종이갑옷, 알루미늄 갑옷, 갑옷 틀 등도 함께 전시하여 관람객이 작업공간에 들어선 느낌을 받도록 하였다.


 


3부 만남: 마주한 두 전사는 원형복원하여 재현한 두 갑주를 전시하고 있다. 조사연구성과 및 복원과정을 거쳐 완성 두 갑주를 온전히 마주할 수 있도록 설명을 최소화 하였으며, 관람객이 단순히 역사 문화재의 재현이 아닌 하나의 공예품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다.


 


이 외에 신안 배널리와 고흥 야막 드론 항공 촬영 영상을 비롯하여 1부와 2부 사이에 전시의 이해를 돕는 영상 등이 있으며 전시를 다시 곱씹어 볼 수 있는 체험활동 공간 등도 마련되어 있다. 전시 체험활동은 전시에서 본 갑주를 바탕으로 자신을 지켜주는 두 전사가 만나는 모습을 재현하여 소장 할 수 있도록 하였다. 전시 체험활동은 전시기간 동안 상시 운영되며 박물관을 방문한 관람객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다. 또한 코로나19로 직접방문 어려운 가족들을 위한 온라인 가족교육 프로그램으로도 진행된다


 


이번 전시는 그동안 국립나주박물관과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가 지역 문화유산을 보호, 조사하면서 이뤄낸 성과를 지역주민과 함께 공유하는 자리로, 양 기관은 이번 전시가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고조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. 아울어 양 기관은 이미 여러 차례 지역 문화유산 보호, 조사, 전시에 협업을 유지해 왔으며 앞으로도 공고한 협업 관계를 이룩해 나갈 예정이다.




 

목록